오키나와의 추석명절
큐봉(운케, 우쿠이), 그 풍습을 알아보자

오키나와의 큐봉(旧盆)이란?

오키나와를 포함한 일본에는 ‘오봉(お盆, 추석)’이라 불리는 명절이 있습니다.
조상님을 각 가정에 모시고 공양하는 일본 특유의 풍습입니다.
오키나와의 ‘오봉’은 음력 7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이며 이를 ‘큐봉(旧盆)’이라고 합니다.


출처 : 류큐신보

큐봉(旧盆)을 보내는 방법

첫날(운케)에는 가족들이 모여 영혼을 마중하는 불을 피우고 조상님을 집으로 모십니다. 그리고 이 날은 ‘쥬시’라 불리는 오키나와식 영양밥을 먹습니다. 이는 조상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정성스럽게 지은 영양밥을 바치는 것이라고 합니다.


※ 다양한 종류의 즉석요리 쥬시. 기념품으로 좋습니다.

둘째날(나카누히)에는 3번의 식사를 제단에 올리고 가족들이 모여 식사를 하며 조상님의 영혼과 함께 시간을 보냅니다.
이 날 오키나와 사람들은 친척의 집을 차례로 방문하며 제단 앞에서 합장을 하고 매번 식사를 합니다.

마지막 날(우쿠이)에는 조상들의 영혼을 배웅합니다. 이 때 ‘우치카비’라 불리는 저승에서 사용할 수 있는 돈과 저승으로 돌아가는 길에 따라붙는 악귀를 물리칠 공양물을 함께 불에 태웁니다. 이를 지켜보는 아이들에게 밤하늘을 가리키며 ‘할머니가 저승에 돌아가고 계시는 거야’라고 알려주곤 합니다.

이렇듯 '운케, 우쿠이'는 친척들 모두가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금 확인하고 조상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는 오키나와의 중요한 명절입니다.

오키나와의 슈퍼마켓 매장을 통해 엿보는 오키나와의 오봉 문화

이 시기 오키나와의 이온 매장과 맥스밸류에는 오봉 맞이 특설 코너가 설치됩니다.
오키나와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진열대 풍경, 그 상품 속에 담긴 의미를 소개합니다.


・간시나 (왼쪽 상단)
제단에 올라온 과일을 저승에 가져가기 위해 짐을 머리에 얹을 때 쓰는 받침

・구산우지(오른쪽 상단)
조상님이 이승과 저승을 오갈 때 사용하는 지팡이. 일본 본토에서 조상신은 말을 타고 오고, 소를 타고 돌아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오키나와의 조상님들은 걸어서 이동하나 봅니다.


・우쿠이카사 (왼쪽 상단)
조상님이 저승으로 가져갈 물건을 담는 용도로 쓰는 나뭇잎.

※ 참고
이 시기에 판매되는 과일은 덜 익은 상태입니다. 조상님이 제단에 올라온 과일을 저승에 가져가는 동안 숙성되어 먹기 좋은 상태가 될 수 있도록 덜 익은 과일을 제단에 올리는 것이라고 하네요. 꼭 확인하고 구매하세요.
(오른쪽 상단)※ ‘제단에 올리기 위한 것으로 바로 드실 수 없습니다’라는 표시가 붙어있습니다.


・우치카비 (왼쪽 상단)
저승에서 사용하는 돈으로 불에 태워 저승에 보냅니다.
우치카비 1장에 2000만엔의 가치가 있다고 하여 저승에서 조상님이 편하게 지내시길 기원하며 준비합니다.

・소로메시(오른쪽 상단)
조상님이 사용하는 젓가락.

오키나와의 오봉 음식, 우산미를 먹어보자

© OCVB

우산미(御三味)란 '3종류의 공물'이라는 뜻으로 육해공의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찬합에 담은 요리입니다. 중국에서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찬합에는 카스테라 가마보코(어묵)부터 홍백 가마보코, 두부 튀김, 튀김, 토란, 다시마, 우엉, 곤약, 삼겹살까지 총 9종류의 음식을 담습니다. 오키나와의 오봉은 불교식 의례가 아닌 ‘경사스러운 일’로서 경사를 상징하는 빨간색 음식인 홍백 가마보코와 인연을 묶는다는 뜻의 매듭지은 다시마를 우산미 요리에 사용합니다.
© OCVB

우산미 요리는 떡이 담긴 찬합과 그 밖의 음식이 담긴 찬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단을 향해 두 찬합을 나란히 놓고, 그와 별도로 가족들을 향해 찬합을 나란히 놓습니다. 이것은 조상님과 함께 같은 음식을 나누어 먹음으로써 공양한다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동고동락하는 친한 사이를 일컬어 ‘한솥밥을 먹는다’고 표현합니다. 오키나와에서는 돌아가신 조상님을 마음으로 기리며 가족의 끈끈한 정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성을 다하는 자세는 요리와 공물 하나하나에 담겨 있습니다. ‘운케, 우쿠이’ 기간에 오키나와에 방문하시는 분들은 오키나와의 이온 매장과 맥스밸류에서 판매 중인 우산미 요리를 가족, 친구와 함께 드셔보세요. 정성과 의미가 담긴 우산미 요리를 통해 서로를 더 잘 이해하게 될지도 모릅니다.